유전자검사비? 성장호르몬 치료비? 메리츠화재, 창의적 상품 개발로 배타적사용권 획득

이승구 승인 2021.11.05 17:51 의견 0
편집(이미지 더블클릭)
[자료=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는 11월 5일 ‘특정NGS유전자패널검사비’ , ‘소아성장호르몬결핍증 성장호르몬제 치료비’ 2종에 대해 3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고 밝혔습니다.

배타적 사용권이란 보험소비자를 위해 창의적인 상품을 개발한 보험사에 일정 기간 독점적인 상품판매 권리를 부여하는 제도로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의 신상품심의위원회가 보험사의 신청을 받아 심사를 거쳐 3개월에서 최대 12개월까지 독점 판매 기간을 주게 됩니다. 이른바 보험업계의 ‘특허권’으로 불리웁니다.

이번 메리츠화재가 업계 최초로 개발한 'NGS유전자패널검사비' 상품의 NGS는 'Next Generation Sequencing·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유전자패널검사'로 한 번의 검사로 전체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 변이 유전자를 찾아내는 신의료기술입니다. 발병한 위험이 큰 암을 찾아내고 적합한 치료제를 조기 선택해 암 환자의 생존기간을 늘리는 등 치료 효과를 높일 수도 있는 검사입니다.

메리츠화재 또 다른 신규 개발 상품인 '소아성장호르몬결핍증 성장호르몬제 치료비'는 아동·청소년의 키에 대한 고민을 질병 원인으로 접근하여 성장호르몬제 치료비를 보장하는 특약입니다.

배타적사용권 획득에 대해 메리츠화재의 한 관계자는 "기술 발전에 따라 역동적으로 바뀌는 치료의 패러다임에서 보험사는 치료 과정 중 고객에게 보장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꾸준한 신상품 개발을 통해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메디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